세이티치 Satechi Premium 4 port USB hub




요즘 들어 아이맥에 선물해주고 싶은 녀석이 생겼다. 이름 하여 세이티치 프리미엄 4포트 usb 허브. 이름 한번 길다. 




우선 디자인이 아주 예술적이다. 애플에서 직접 출시한 usb허브 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훌륭한 일체감을 자랑할만한 디자인이다. 





일부 사용자들이 촬영하여 올린 사진이나 오픈 마켓에 등록된 사진을 보더라도 정말 훌륭한 일체감을 자랑한다. 



물론 뒷면에 USB포트에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굳이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매번마다 잘보이지도 않는 뒷면에 USB를 연결했다가 분리하는게 어지간히 귀찮은 작업이기 때문에 하나정도는 있으면 편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아쉬운건 USB2,0 포트라는 사실이다. 실제 아이맥에 제공되는 것은 USB3,0 인데 허브를 사용할 경우 자칫 외장하드 연결시에 조금 답답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USB2.0 허브를 사용함에도 제법 높은 가격대 때문에 조금 구입이 망설여진다. 2만원대에서 4만원대까지 다양한데 해외배송비용을 부담하더라도 약 3만원 정도이지만 가격이 너무 싸면 정품이 맞을까? 하는 의구심이 생기기도 한다. 

 

 

일단 디자인은 정말 최고, 재질도 최고라고 생각이 되지만 효율성에 비하자면 너무 높은 가격때문에 아직까지도 조금은 망설여진다.

 

 

하지만 조만간 지름신이 강림하여 나도 모르게 결제를 하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