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맥북, 아이맥 매직 트랙패드 / 트랙패드 설정 / 블루투스 터치패드




얼마 전 생일을 맞이하여 지인으로부터 뜻하지 않게 애플 트랙패드를 선물로 받았다. 사실 개인적으로 트랙패드 사용이 편하지 않아 맥북에어를 쓰던 시절에도 항상 매직마우스를 함께 사용하는 편이었는데... 이전에 아이폰과 관련하여 몇번 도움을 준게 고마웠던 것인지 상당히 고가의 선물을 주어 조금 놀랍기도 했다. 





뭐 이찌되었든 기왕 선물로 받은 것이니 불필요하다고 판매를 하기 보다는 정붙이고 사용해보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트랙패드의 경우, 일반 노트북의 터치패드와는 다르게 멀티터치를 인식하기 때문에 한손가락, 두손가락, 세손가락, 네손가락을 이용항 다양한 동작이 가능하고 터치를 하거나 패드 자체를 달칵 소리가 나도록 눌러서 사용할 수도 있기 때문에 기능이 아주 많은 녀석이다. 


디자인 또한 애플스러운 알루미늄이다. 최근에는 로지텍에서 비슷한 모양의 트랙패드가 나오기는 했으나 아무래도 트랙패드 자체는 애플 정품이 여러모로 좋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편이다. (물론 로지텍의 트랙패드가 나쁘다는 의미는 아니다.) 





블루투스 매직 트랙패드의 설정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화면 좌측 상단 모서리에 있는 애플로고를 클릭하여 시스템 환경설정 > 블루투스 설정으로 이동하여 블루투스가 커져 있는지 확인을 하고 활성화가 되어 있다면 트랙패드의 전원버튼을 길게 눌러 장비 검색이 가능하도록 페어링 상태로 전환해야 한다. 





트랙패드 우측에 있는 동그라미 모양의 전원 버튼을 길게 눌러 LED불빛이 깜박깜박 거릴 때를 기다린다. 그리고 블루투스 환경설정에서 검색되는 트랙패드를 선택하여 연결을 해주면 정상적으로 인식이 된다. 





만약 트랙패드의 전원버튼을 길게 눌렀음에도 불빛이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면 배터리 방전이 되었을 확률을 의심해야 한다. 흔하지 않은 경우이지만 기본 제공되는 에너자이저 건전지가 방전되어 배송되는 경우도 종종 있기 떼문에 아무런 작동을 하지 않는다면 새 배터리로 교환을 해야할 수도 있다. 배터리는 좌측에 있는 홈에 동전등을 이용하여 돌리면 분리가 가능하다. 



 


최초 설정시에는 탭하여 클릭하기 라는 기능이 활성화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이 기능을 활성화 해주어야지 트랙패드에서 터치하여 클릭하는 동작이 가능하다. 그리고 각 기능별로 선택시 우측에 동영상 설명이 함께 나오기 때문에 참조하여 필요한 기능이라면 활성화 하여 사용할 수 있다. 



트랙패드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부트캠프 윈도우 상에서도 설정이 가능하다. 맥OS 에서 먼저 연결을 해주고 부트캠프 윈도우를 부팅하게 되면 자동으로 장치를 검색하여 추가하게 된다. 




추가된 장치는 부트캠프 윈도우 상에서는 제어판 > 시스템 및 보안 항목에서 부트캠프 제어판을 통하여 설정이 가능 하다. 윈도우에서 메뉴가 위와 같이 보이지 않는다면 보기 기준이 범주 로 선택되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시스템 및 보안으로 이동하면 가장 아래에서 Boot Camp 라는 기능을 볼 수 있고, 이게 바로 부트캠프 윈도우에 설치 되어 있는 부트캠프 제어판이다. 





트랙패드 연결이 정상적으로 인식되어 있으면 트랙패드 라는 탭이 나타나며, 연결되어 있지 않을 때는 트랙패드 탭은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 



부트캠프 윈도우 상에서 트랙패드 동작은 맥OS 만큼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우선 맥OS 에서 먼저 다양한 기능들을 접하고 익힌 다음 부트캠프 윈도우 에서 사용 가능한 기능들을 활용하여 적응하는 것을 추천 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