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rem ipsum dol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nec mollis nulla. Phasellus lacinia tempus mauris eu laoreet. Proin gravida velit dictum dui consequat malesuada. Aenean et nibh eu purus scelerisque aliquet nec non justo. Aliquam vitae aliquet ipsum. Etiam condimentum varius purus ut ultricies. Mauris id odio pretium, sollicitudin sapien eget, adipiscing risus.

Link 1 Link 2 Link 3

Lorem ipsum dol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nec mollis nulla. Phasellus lacinia tempus mauris eu laoreet. Proin gravida velit dictum dui consequat malesuada.

Link 1 Link 2

Lorem ipsum dol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nec mollis nulla. Phasellus lacinia tempus mauris eu laoreet. Proin gravida velit dictum dui consequat malesuada.

Link 1 Link 2

Lorem ipsum dol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nec mollis nulla. Phasellus lacinia tempus mauris eu laoreet. Proin gravida velit dictum dui consequat malesuada.

Link 1 Link 2

Lorem ipsum dol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Lorem ipsum dol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Lorem ipsum dol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Lorem ipsum dol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2016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1전 경기 관람 / 한국 슈퍼레이스 자동차 경주 / 용인스피드웨이

2016.04.27 01:55 4. 자동차 /… 레이싱 & 모터쇼



지난 2007년 재정비를 이유로 문을 닫은 이후 9년만에 개장된 용인스피드웨이에서 슈퍼레이스 1전 경기가 성황리에 개막하였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큰 의미는 용인스피드웨이가 9년만에 개장이 되었다는 것과 오랜 세월동안 끊임없이 투자해왔던 CJ그룹이 대한통운, 제일제당으로 팀을 세분화하고 재정비하여 더욱 큰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는 점이다. 





더불어 KSF운영방식에 불만을 품어왔던 인디고 레이싱팀과 서한퍼플모터스포트가 KSF를 떠나 CJ슈퍼레이스에 참가하며 참가팀이 대폭 늘어났고 그로인해 GT클래스가 세분화되며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졌다는 것도 의미가 깊다. 






그동안 영암, 태백에스 치루어졌던 경기는 접근성때문에 많은 관중들이 참석하지 못했고 그나마 가까운 인제스피디움도 많은 관객을 모으기에는 어려웠지만 용인스피드웨이에서 치루어졌던 경기는 무려 1만3천여명의 관중들이 현장을 찾으며 정말 놀라움, 그리고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물론 필자역시도 레이싱 경기 관람을 자주가는 것은 아니지만 여지껏 다녀왔던 그 어떤 경기보다 관중이 많았고, 그로인해 힘들었고, 슈퍼레이스 운영팀의 제재들 때문에 힘겨워해야 했지만 이렇게나 많은 관중들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팀을 응원하며 열기띤 모습을 보자니 우리나라의 모터스포츠 문화도 접근성만 해결해낼 수 있다면 하나의 문화로 정착할 수 있는 길이 보여진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경기는 정말 사람이 많았다. 아침 9시부터 입장이 가능했지만 8시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티켓팅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고, 9시이후 입장하는데만 무려 30분이 걸렸다. 티켓박스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는건 정말 처음이었다. 






지하통로를 지나 패독존으로 입장하면 건물이 보이는데, 처음에는 저게 패독클럽인지 알았는데 패독존 잔체를 패독클럽이라 부르고 저 건물은 팀빌딩으로 관계자외에는 도무지 입장이 불가능했다. 임시개장이라 그런지 관중석에는 햇빛가리개 하나 설치가 되어져있지 않고 패독존도 햇빛을 피할곳은 마땅치 않았다. 





가족단위 관중이 많았던만큼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져있었다. 경품도 있었고 임시 편의점부터. 시설측면에서는 아직 준비되지 못한게 많았지만 볼거리와 편의사항에서는 정말 많은 준비가 되어져 있었다. 아세토코르사를 이용한 시뮬레이션 레이싱 게임도 여러개의 부스가 준비되어져 있었다. 





그리고 튜닝업체에서 전시해둔 애스터마틴 DB9 볼란테. 개인적으로 압도적인 포스에 놀랐다. 사실 매번 슈퍼레이스 경기마다 전시된 차량을 보기는 했지만 늘 볼때마다 압도적인 디자인을 뽐내고 있다. 





동글동글한 전면과는 다르게 후면부 디자인은 슈퍼카의 포스를 뽐내고 있는데, 사실 애스터마틴은 쉽게 접하기 힘든 차량인만큼 모델을 세부적으로 알지는 못하지만 후면부에는 별도의 튜닝이 된 것(?)으로 추측된다. (이 제품이 DB9 볼란테인지 밴티지인지도 사실 헷갈리긴 한다.) 






그리고 격하게 사랑하는 미니쿠퍼S. 역시나 튜닝된 차량인데 개인적으로는 미니 그 자체의 디자인이 너무 사랑스럽기 때문에 과도한 튜닝으로 인해 완벽한 작품에 먹물을 뒤집어놓은 느낌이기도 했다. 에어서스펜션, 그리고 옵셋이 과도한 휠을 장착함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오버휀더를 장착할 수 밖에 없었다고 생각되지만 디자인을 헤쳐놓은 기분이다. 





그리고 캐딜락 ATS-V 차량. 얼마전 모트라인 노사장 리뷰에 사용된 차량으로 추측되기도 한다. 시승용으로 가져온 차량을 여러가지 용도로 활용하고 있는 것 같은데 CTS차량과 함께 전시되어 있었으나 애석하게도 여러 관중들이 차량을 둘러보느라 전체샷을 찍을 수 없었다. 





더불어 얼마 지나지않아 모델들이 등장하며 더더욱 차량 사진은 찍을 수가 없는 애석한(?) 상황이 되기도 했다. 후후. 





캐딜락은 이번 슈퍼레이스 6000클래스에 사용되는 스톡카의 바디이기도 하다. 사실 처음 스톡카 레이싱을 경험했을 때 사용되었던 캐딜락 바디의 디자인을 정말 사랑했지만 그놈의 돈이 무엇인지 잠시 제네시스 바디가 사용되기도 했다. 





캐딜락이야 고성능 버전인 ATS쿠페 시리즈가 있으니 그렇다쳐도 도무지 어울리지 않는 이 제네시스 바디는 늘 마음에 들지 않았다. 처음 도입되었을대는 헤드램프가 제공되지 않아 스티커로 구색만 맞춰놓은 모습을 보고 비웃기도 했다. 





어쨌든 한국지엠이 다시 캐딜락 바디를 제공하며 다시 투자를 활성화하고자하는 움직임이 보여진다고 생각되는데, 쉐보레 레이싱팀도 이제 그만 슈퍼6000 클래스에 도전하고 GT클래스는 영드라이버를 기용하여 운영해볼만 하지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지만 여전히 그럴 마음은 없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이재우 감독의 역량, 그리고 안재모 선수도 충분히 슈퍼6000 클래스에 도전할 수 있는 기량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늘 GT클래스 1위에만 만족하는 모습이 내심 아쉽다. 





항상 도어가 닫혀있어 실내를 보기가 쉽지 않은데, 이번 그리드워크에서는 많은 차량들이 도어를 개방해두어 실내도 볼 수 있었다. 최근에는 XTM인사이드 슈퍼레이스를 통해 레이싱 경기에 다양한 정보가 제공이 되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스톡카를 이해하고 알아가는데 긍정적인 도움이 되고 있다고 생각되고 나 역시도 경기 관람만 하던 것에 벗어나 점점 알아가고 있다라는 점에서 긍정적이라 생각된다. 



과거 MBC가 슈퍼레이스를 중계할때는 녹화방송인데다 그마저도 늦은 시간에 제공이 되고 대부분의 장면이 편집되어 부정적이었으나, XTM이 중계를 하기 시작하며 생방송 중게와 인사이드 슈퍼레이스와 같은 다양한 방송을 통해 대중에게 모터스포츠를 알리는 점은 긍정적이라 생각된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인사이드 슈퍼레이스와는 달리 슈퍼레이스 경기 생방송 중계 영상은 다시보기를 지원하지 않고 있다라는 점이다. ㅠㅠ 그래도 이상민, 김진표를 필두로 여러 레이서들이 등장하며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 경기 규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점은 재미있다. 





이번 슈퍼레이스 1전에는 아쉽게도 피트워크는 없었지만 그리드 이벤트를 통해 관람객들은 레이서와 소통할 수 있었다. 아무래도 너무많은 관중이 몰린탓과 안전상 문제로 인해 그랬을 테지만, 그리드 이벤트를 위해 무려 40분을 땡볕에 서서 기다려야했고, 실제로 제공된 이벤트 시간은 15분 남짓이었다. 



40분을 기다려 15분 가량 충분히 관심있는 팀을 둘러볼 수가 없었고, 시간에 쫒기듯이 움직이느라 여러모로 정신도 없었던 것 같다. 여러가지 사정상 이유로 그랬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40분동안 마냥 기다리도록 한 것과, 기다리는 장소가 흡연장소 바로 옆이었다라는 점에서 관람객에 대한 배려가 상당히 부족했다고 말하고 싶다. (비흡연자들은 40분 가량 담배연기속에서 기다려야 했다.) 





어쨌든 용인 스피드웨이는 임시로 개장된 상태이고,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은 상황에서도 이번 대회를 치루기 위해 CJ에서 엄청나게 많은 노력을 했다라는 점은 인정한다. 아마 에버랜드측의 제재도 상당 수 있었을 테고, XTM방송시설과 스태프 대기실, 미디어센터도 임시 컨테이너에 만들어진 것을 보고 아마도 에버랜드측과 건물사용에 대한 조율이 어려웠던 것이 아니었을까? 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폐장 이후 공사가 끝이 나고 대회를 치루기보다는 간혹 자동차 메이커의 트랙데이, 신차 발표를 위한 장소로 간혹 대여된 것 외에는 항상 문이 닫혀진 상태였는데 이번 2016 슈퍼레이스 1전을 통해 처음 일반인에게 다시 개장이 된 점은 긍정적이다. 





2015년 이후로 한중일 모터스포츠 협약이 되며 아마 다음 2~4전 경기는 일본, 중국 등지에서 치루어질 것으로 생각된다. 아마 다시 한국에서 경기하는 것은 5전 이후일 것이고 어디가 되던지 다시 현장을 찾을 것이다. 나머지 현장모습은 동영상으로 마무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 CJ, xtm, 대한통운, 레이싱, 모터스포츠, 벤투스v720, 슈퍼6000, 슈퍼레이스, 스톡카, 용인스피드웨이, 인사이드, 자동차, 제일제당

Trackbacks 0 Comments 0

슈퍼레이스, 새로운 도전 엑스타 레이싱 팀 KUMHO Ecsta Racing Team

2014.09.03 00:38 4. 자동차 /… 레이싱 & 모터쇼



2014년 시즌부터 금호타이어의 후원으로 시작하는 엑스타 레이싱 팀. 개인적으로 이재우 선수만큼이나 김진표 선수도 좋아했던 만큼 쉐보레 듀오로 이제는 다시 볼 수 없다는 사실이 섭섭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그는 엑스타 레이싱 팀의 감독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할 수 있는 용기가 있다는 것이 김진표 선수가 레이서로 가지는 매력이 아닐까 생각이 된다. 그리고 그러한 도전 정신과 욕심은 지금의 엑스타 레이싱 팀 창설을 만들었고, 김진표 선수는 선수 겸 감독의 자리에서 팀을 지휘하고 6000cc 스톡카 레이스에 발을 들였다.





엑스타 레이싱팀은 김진표 선수가 감독을 겸임하는 레이싱팀이며, 6000cc 스톡카 레이스에만 참가를 하고 있는데 김진표 선수야 이미 쉐보레 레이싱 팀 시절부터 실력은 입증이 되었으니 우선 넘어가더라도 또 한명 눈여겨볼만한 선수가 바로 2007년 F1 드라이버 출신인 이데 유지 선수이다. 





비록 F1 드라이버 시절에 뛰어난 성적을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단 한번이라도 F1 라이센스를 발급받고 그 시트에 앉아 시즌을 경험하며 F1 머신으로 서킷 주행해본 경험이 있는 선수라는 것만으로도 그의 커리어는 상당하다고 생각된다. 한편으로는 이웃나라임에도 여러 F1 드라이버를 배출하는 일본에 비해 아직 한국 출신의 F1드라이버가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은 마음이 아프기도 하다. 





그 동안은 TV중계를 통해 슈퍼레이스 경기를 관람해오다 이번 2014년 한중모터스포츠 페스티벌 5전 경기에는 직접 영암 서킷을 방문하여 경기를 살펴보았는데 이데 유지 선수의 털털함에 생각보다 놀랐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키미 라이코넨의 자유분방함을 보는 듯 했다. 김진표 감독만큼이나 매력있는 선수다. 



< 이미지 출처 : www.gpkorea.com >



실제로 이데 유지 선수는 2014년 시즌 1전에서 놀라운 활약을 보여주었고, 노련함을 앞세우는 날카로운 추월과 방어도 상당하여 스톡카 레이스에서 볼거리를 충분히 제공했다. 중국 상하이 티엔마 서킷에서 개최댄 3전 경기에서 폴투윈 쇼를 선보이며 포디움에 올랐다.





특히 2014년 슈퍼레이스 시즌에서는 이전과는 다르게 스톡카 출전 대수가 늘어나며 기존에 GT클래스와 통합으로 치루어지던 것을 각각 개별적으로 치루어 볼거리가 더 풍성한데다 쫓고 쫓기는 경기가 흥미진진하기도 했었다. 해외 원정 경기가 늘어난 것도 주목할 부분이지만 실제로 서킷을 방문하여 볼 기회가 그만큼 줄어들어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팀이 더 다양해지고 출전하는 드라이버, 차량이 늘어나는 것은 모터스포츠 팬으로서는 굉장히 즐거운 일이며 실력있는 선수들이 출전한다는 것은 그만큼 더 설레이는 일이기도 하다. 그래서 김진표 선수가 쉐보레 레이싱팀을 떠나는 것은 아쉬웠지만 감독으로서 새로운 레이싱팀을 창단한다는 사실에 내심 기뻤던 마음도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김진표 선수의 6000cc 스톡카 레이스에서 첫 우승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지만 새로운 도전인만큼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으며 2014년의 시즌 성적표는 우울하긴 하지만 첫 도전인만큼 조바심을 낼 필요는 없다. 





한 두해 레이싱을 해왔던 선수가 아닌 만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잘 해낼 수 있으리라 믿기 때문이다. 기존에 도전했던 엑스타GT 클래스와 슈퍼6000 클래스는 엄연히 다른 등급이지만 그 동안 그가 이루어왔던 경험은 이번 도전도 반드시 성공을 이루리라 믿는다.





지난 시즌에서 GT클래스에서 라이벌 아닌 라이벌 구도를 이루어왔던 team106 의 류시원 감독도 자의반 타의반으로 슈퍼6000 스톡카 레이스에 참가하고 있는데 새로운 볼거리를 만들어 줄 것이라는 기대가 생긴다. 





엑스타 레이싱팀의 시즌 우승을 바라며, 그리고 김진표 감독의 시즌 첫 우승은 간절히 바래본다. 




** 이 포스팅의 정보는 모터스포츠 커뮤니티 camoku.com 과 공유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6000cc, CJ슈퍼레이스, Kumho, 금호타이어, 김진표, 레이싱팀, 스톡카, 엑스타레이싱, 이데유지, 탑기어

Trackbacks 0 Comments 4

  • 김진표팬! 2014.09.15 17:37 신고

    내용 잘 보았어요~ 혹시 가능하면 진표형님 사진도 많이 투척부탁드릴께요 ~ !!

  • 신영우 2014.09.15 19:38 신고

    이데유지 선수 팬인데 이번에 나이트레이스에서 포디움에 올라간거보 알고 혼자서 엄청 좋아 했었습니다.

    • Favicon of http://digitaku.com BlogIcon Dizitaku 2014.09.15 20:33 신고

      이번 태백전에 오셨나보군요 ^^ 다음엔 오시면 연락도 하며 얼굴이라도 한번 뵈면 좋을 것 같습니다 :)


Welcome!
E-Mail : david_lee@digitaku.com

Search

Statistics

  • Total : 5,691,870
  • Today : 1,576
  • Yesterday : 1,714
Copyright © 2012 digitaku.com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